-

 

 

 

그는 참 웃음이 좋았다.

평소에 웃지 않다가도 한번 웃기 시작하면 얼굴에 꽃이 피었다고 생각될 정도였으니까.

 

그는 굉장히 현실주의자지만 다분히 로맨티스트였다. 늘 오토바이를 타고다니며 꿈꾸던 것이 있다고 했으니까.

그래서 나도 그런 모습을 동경해서 한창 많이 타고 다녔지.

 

지금은 거의 볼 수가 없지만, 잘 살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.

연락이 잘 닿지 않아 아쉽지만 늘 그냥 잘 사는 것 같으면 기분 좋은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
신고

'Portrai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-  (0) 2013.01.07
신촌사거리  (0) 2013.01.04
스벅스벅스  (0) 2013.01.04
애교덩어리, 짐  (0) 2013.01.04
서울숲  (0) 2013.01.04
출판기념회  (0) 2013.01.04

부산

 

 

부산 사람들은 부산을 너무도 사랑한다.

 

근데, 왜 그러는지 알 것만 같다. 뭐라고 표현할 수는 없지만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
신고

'Landscap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부산  (3) 2013.01.04
여행  (0) 2013.01.04
-  (0) 2013.01.04

신촌사거리

 

 

더웠지만 즐거운 신촌의 밤이었다.

 

신촌사거리에서 시동을 꺼먹었지만, 마냥 행복하던 시절에.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
신고

'Portrai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-  (0) 2013.01.07
신촌사거리  (0) 2013.01.04
스벅스벅스  (0) 2013.01.04
애교덩어리, 짐  (0) 2013.01.04
서울숲  (0) 2013.01.04
출판기념회  (0) 2013.01.04